로딩중
로딩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닫기

생활의 카드

CJ LION 생활 전문가가 전하는 생활 Tip! 정보입니다.

[육아]우리 아이 양치에 숨어 있는 위험

2017.02.20



| 성인 절반 이상이 「저녁 양치질」은 세면대가 아닌 곳에서 하고 있다.


매일 습관처럼 하는 양치질, 여러분은 어디서 하시나요?

온라인 설문조사에 따르면 「저녁 양치질」은 「거실에서 TV를 보면서」, 「목욕하면서」, 「주방에서」등 약 절반이상의 분들이 세면대 이외의 장소에서 양치를한다고 답했습니다. 

이러한 어른들의 양치 행동의 영향으로, 어린 아이가 양치를 하며  걸어 다니다 부상을 입었다는 보고도 있는데요. 






어린 아이들은 누구나 어른의 행동을 따라하고 싶어합니다. 우리 아이가 양치를 할 때는 여러 "위험"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주세요.



| 우리 아이들 "양치 도중에 다칠 수 있어요!"


아이들이 양치습관을 들일 수 있도록  이른 시기부터 아이 스스로 이를 닦을 수 있도록 지도하시는 부모님들이 많은데요.  

한편으로는 어린아이들이 양치를 하다가 칫솔을 입에 문 채로 넘어져 다치는 "양치 사고" 위험이 소비자청에 보고되기도 하였습니다. 



| 연령별로 보면 「만 1세 아이」가 가장 많습니다






2013년 3월 28일 소비자청 보고에 따르면 2012년 12월~2013년 1월 말까지 「양치 중에」 사고를 당했다는 보고가 50건 있었습니다. 그 중 6세 이하 영유아의 사고가 49건을 차지합니다. 연령별로 보면 「만 1세 아이」가 23건(46.9%)으로 가장 많았고 「만 2세 아이」, 「만 3세 아이」가 그 뒤를 이어, 어린 아이일 수록 사고를 당할 위험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 양치를 하며 걸어 다니면, "넘어질 수 있어요!"

  표<칫솔로 인한 원인별 사고 건수>


원인별로 살펴보면 양치 도중 걷거나 「넘어지는 」경우가 31건(63.3%)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 어린 아이들이 양치를 할 때는 「관찰하며」 지켜 보기

한편 소비자청이 실시한 조사에 의하면, '아이들이 걸어 다니면서 양치를 하다 넘어져 입 안에 칫솔이 꽂히는 사고를  들은 적이 있다'고 답한 사람은 전체의 「약 30%」에 불과했습니다. 이러한 사고가 있었다는 사실도 많은 사람들은 모르고 있었던 거죠.  

칫솔은 젓가락이나 포크처럼 뾰족하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사고 위험성을 크게 인식하지 못할 수 있지만 부모님들께서는 아이들이 양치를 할 때 꼭「눈을 떼지 말고」 주의를 해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전체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Top